20092010

자유 저작권료 지금 생각 H.264는 무엇입니까?다시 생각해 - 그리고 "오픈 소스"수비 라 데팡스에 노 mpeg 및

언론에서 피터 Csathy, 대표 이사 Sorenson의


(서문가 - 전 오래, 오래이 게시물을 쓰고 싶어도 그것에 대한 인코딩입니다 -..하지만 인코딩의 기술적 측면과 인코딩 솔루션의 품질 결과에 대해서도 내가 될 믿고 일에 대해 대신입니다 널리 오해 - 그리고 당신의 인코딩 솔루션을 둘러싼 심각한 비즈니스 시사하는 특히, 그것은 라이센스 ... 그리고 비즈니스 리스크에 대해서는 그 위험이 현실이기 때문에 그것은 소리로 건조로서, 난 그것을 읽고 당신에게 권합니다)...

여기는 ... - 그로

아, 웹 및 모바일 비디오의 약속 - HD 비디오 모든 장치에, 언제 어디서든 배달. 너무 쉬운 소리.하지만, 그것은 아닙니다. 전반적인 흐름은 복잡합니다 - 신디케이션 콘텐츠를 콘텐츠 제작의 과정이 모두 기술 및 비즈니스 지뢰밭이다.

그 흐름에서 하나의 중앙과 중요한 조각 - 비디오 인코딩 및 트랜스 코딩 - 완벽하게 단 몇에 의해 평가를 하나의 지뢰밭이다. 이것은 부분적으로, 그것은 믿을 수 techie 복잡한 소리는 사실 때문이다. 그리고, 여러 측면에서, 그것은이다. 하지만, 그게 당신이 그것을 이해해야한다는 뜻은 아닙니다. 인코딩 및 트랜스 코딩 문제는 그들이 (모바일 장치로, 인터넷에) 당신이 원하는 어디든 배달 될 수 있도록 동영상 파일을 압축하는 과정. 그것은 소택지, 평범하고 단순합니다 - 그것은 복잡, 혼란과, 네, 위험이 따른 다네입니다. 구글의 새로 도입된 오픈 소스 WebM 코덱 발의 같은 새로운 코덱을 언급하지 않기 위하여 -이 복잡하고 혼란은 요즘 시대에 우리는 새로운 플랫폼과 제품의 끝없는 문자열을 볼 수에 가속됩니다.

이 경우에는 억센 신출내기 - - 및 MPEG 라의 MPEG - 4와 (과 H.264의 비디오 코덱), 일등 헤비급 챔피언이 시점에서 사건이 사이에 새로운 전투 로얄의 양조는 WebM (와 VP8 비디오 코덱) 밝혔다. H.264는 널리 현재의 "황금 표준"고품질 비디오 코덱 것으로 여겨진다 - 그것은 (애플이 사실은 MPEG LA에 특허 컨소시엄의 일원이다) 원래의 HD 품질의 비디오를 전달하기 위해, 다른 사람들과 애플에서 사용됩니다 . 구글은 우리 모두가 알다시피, 그 새로 스폰서 고품질 코덱의 세계 (필자는 그것은 매우 관대 들릴지 모르지만, 구글은 자신의 이유가, 날 믿어) 무료로 제공하여 챔피언을 앉힐 싶어.

여기에 결정적인 문지은의 - MPEG LA는의 H.264는 공짜가 아니야 - 그것은 라이센스가 필요합니다 로열티 베어링 코덱입니다.

하지만, 당신이 말하는, MPEG LA는 최근에 발표되는 H.264의의 사용을 위해 더 이상 충전 로열티. 그래, 사실이야 - MPEG LA는 최근에 마운트 압력에서, 그리고 언론 WebM을 둘러싼를 숙이고 뭔가를 발표되는 소리의 종류 그렇게. 하지만, 난 당신이 아닌 너무 작은 글씨를 읽을 수주의.H.264는 로열티 한 제한된 경우에만 무료로 - 최종 사용자에게 무료로 배달됩니다 인터넷 동영상.다시 읽기 : (1) 인터넷 배달 (2) 최종 사용자에게 무료로 배달. MPEG LA는 자신의 보도 자료의 용어로 "제품과 서비스 이외의 [그]는 로열티 베어링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당신은 (당연하게도 모두에 의해 혼동) 물어 봐도, 나한테 무슨 뜻 및 그 원인이 문제입니까? 출판과 인터넷에 또는 모바일 네트워크를 통해 자사의 동영상을 배포하고 (그리고 가능성이 당신을 포함) 모든 사업은 인코딩하는 동영상입니다 중 자체 또는 더 타사 인코딩 서비스 또는 온라인 비디오 플랫폼 (OVP)를 통해 가능성 - 여기 이유입니다. 그리고 - 큰 켜다 여기 - 인코더와 디코더는 특히 완전히 로열티 베어링로 계속 같은 MPEG LA는 최근 보도 자료에 나가라고합니다.그래서 MPEG LA는 절대적으로 H.264의는 허가없이 인코딩을 사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걸리는 것을 의미한다 - 그리고 그 특정 높은 볼륨의 경우 로열티 지급을 의미합니다. 그리고, 그 로열티 싸구려가 아니야 - 중요한 ... 아주 큰 수 모두 과거와 현재의 무허가 사용을 위해 그 잠재력 법적 노출을 의미합니다 ... 대량의 경우 해당 라이센스를 취득하지 않은 경우.

그들은 FFmpeg를 시장에서 가장 잘 알려진 오픈 소스 비디오 인코딩 솔루션을 활용하기 때문에 이제 귀하의 비즈니스, 인코딩 서비스 또는 OVP, 아니 라이센스 인코딩을 위해 MPEG LA는에서 필요하다는 입장을 걸릴 수 있습니다. 많은, 아니 대부분, 전문 인코딩 서비스를하는 경우 OVPs 사실, 사용 FFmpeg 해. 그리고, FFmpeg은 차례로, X.264는 MPEG LA는의 H.264의 로열티 베어링 비디오 코덱의 오픈 소스 비디오 코덱 구현을 제공합니다. 아니 MPEG LA는 라이센스가 필요합니다 그래서 X.264은 H.264의되지 않습니다. 바로, 합리적 들리?

아마도,하지만 예측할 수 MPEG LA는, vehemently 특허 보유자 및 기타 라이센스 단체 자사의 컨소시엄 - 내가 vehemently 말은 - 그들의 코덱의 오픈 소스 구현은 절대적으로 침해하는 위치를 (기억이 위험은 MPEG - 라와 코덱에 대한 단독 사용되지 않습니다 받아 ). 그들의 관점에서, 아니 자유 이용권 없어! 의 그것을 직면하자 - 특허 보유자 및 라이센스 몸이 지불을받는 사업에 - 그들은 자선 사업에 없습니다. MPEG LA는 사실, 심지어 구글의 로열티 (On2의 인수와 VP8 비디오 코덱에서 발생한) 전세계에 무료 WebM 선물은 특허 보유자의 권리를 침해 "소음"을 확인하고 있습니다. 효과 있음, MPEG LA는 "구매자주의!"WebM 사용자에게 말하고있는 (MPEG LA는 컨소시엄 회원 애플과 구글이 이번에 동의 놀랍군, 어?)

그 위험은 진짜 믿지 않으세요? FFmpeg 자신의 공식 홈페이지에서보세요. 바로 거기 - 손이 보이게 -뿐만 아니라 그 위험을 인정, 그것이 명시적으로 (우리가 여기서 무슨 소리야입니다) 어떤 상업적인 사용은 자신의 위험에 있다고 자사의 사용자를주의 FFmpeg. 특히, 여기에 관련된 질의 응답 자사의 웹사이트에서 그대로 가져옵니다의 형태로 주제에 FFmpeg의 공식 말씀입니다 :

질문 : 그것은 완벽하게 좋아 내 상용 제품으로 전체 FFmpeg 코어를 통합할 수 있습니까?

: 현재 문제가있을 수 있습니다. 기업이 사용을 자사 제품에 FFmpeg 가지고 가지 경우가있다. 이들 회사들은 일단 당신이 특허 기술의 돈을 만들려고 시작, 특허의 소유자는 라이센스 요금이 뒤에 올 것이다 것을 알아 냈어. 특히, MPEG LA는 경계하고 근면한는 MPEG - 관련 기술에 대한 수집에 관한 것입니다.

그래, 바로 이거야. 바로 거기. 수천개의 회사가 사용하고 그물없이 상업적인 목적으로 (인코딩 서비스 또는 OVP를 통해 직접 또는 간접적으로) 자신의 동영상을 인코딩하는 지금 FFmpeg에 의존하며, 코덱 라이센스 및 로열티 특허 보유자 및 라이선스 단체가 필요한 주장 것을없이해야합니다 지급됩니다. 이것은 공포를 일으킬 의미가 아니에요 - 그것은 단순히 높은 오해와 웹 및 모바일 비디오의 고도로 복잡한 세상에서 현실을 간과 한 눈을 뜰하기위한 것입니다.

그럼, 그 동영상이 FFmpeg으로 인코딩되는 경우 취해야 할 조치 사업이야? 그만 웹에서 또는 모바일 네트워크를 통해 그 비디오를 배포? 물론 아닙니다 - 비디오는 고객 참여 및 수익 창출 전략의 중심 조각되어야 간단히도하고, 대부분의 기업 impactful입니다.

그러나, 귀하의 비즈니스가 비디오를 않는 경우, 지능적 해. 표지 귀하의 모든 기지. 짧은 - 상처받지 마세요. 질문. 그들은 정식으로 허가받은 사용하는 경우 및 허가 코덱을 인코딩 서비스 공급자 또는 OVP 물어보세요. 그들이하지 않는 경우, 다음 전환할 수 있습니다. 당신은 그들이 특허 보유자의 마음에 걸릴 위험 (MPEG LA는이를 확인)에서 면역이되지 않습니다. 적어도, 당신은 그때 당신은 그 위험의 배상에 대한 서비스 제공 업체 또는 OVP 부탁하고 싶은 것이 있습니다 전환 비용이 너무 큰 것을 선택하면됩니다. 하지만, 귀하의 서비스 제공자의 크기에 따라 그 추운 위안이 될 수 있습니다.

결론 - 동영상 가치가 있습니다. 그들은 (기술 및 비즈니스 측면 모두에서) 오른쪽 손에해야합니다. 그것은 그대로 비디오 풍경 충분히 복잡합니다. 당신은 단순하고 마음의 평화가 아닌 이상 두통이 필요합니다. 잠재적인 법적 노출 당신이 필요한 다른 복잡하지 않습니다. "나는"의 점들과 교차 솔루션을 사용하여 "티"라고 말했다.

등급 : 9.0 / 10 (평가 주물 9)

http://translate.google.co.kr/translate?js=n&prev=_t&hl=ko&ie=UTF-8&layout=2&eotf=1&sl=en&tl=ko&u=http://blog.sorensonmedia.com/2010/09/think-h-264-is-now-royalty-free-think-again-and-the-open-source-defense-is-no-defense-to-mpeg-la/

20 092010

Think H.264 is Now Royalty-Free? Think Again – and the “Open Source” Defense is No Defense to MPEG LA

By Peter Csathy, CEO Sorenson Media


(PREFACE — I have wanted to write this post for a long, long time. It is about encoding — but not the technical aspects of encoding and the quality ramifications of your encoding solution. It is, instead, about what I believe to be a widely misunderstood — and serious –business implication surrounding your encoding solution. Specifically, it is about licensing … and business risk. As dry as it sounds, I urge you to read it, because those risks are real.)

With that — here it is …

Ahh, the promise of web and mobile video – HD video delivered anytime, anywhere, on any device. It sounds so easy. But, it isn’t. The overall workflow is complex – and the process from content creation to content syndication is both a technical and business minefield.

One central and critical piece in that workflow — video encoding and transcoding – is one such minefield, fully appreciated by only a few. This is, in part, due to the fact that it sounds incredibly techie and complex. And, in many respects, it is. But, that doesn’t mean that you shouldn’t understand it. Encoding and transcoding is the process of compressing your video files so that they can be delivered anywhere you want (on the Internet, onto mobile devices). It is a morass, plain and simple — and it is fraught with complexity, confusion and, yes, peril. This complexity and confusion is only accelerating in this day and age where we see an unending string of new platforms and products – not to mention new codecs, such as Google’s newly launched open source WebM codec initiative.

Case in point, the new battle royale brewing between said WebM (and its VP8 video codec) – the burly upstart in this case – and MPEG LA’s MPEG-4 (and its H.264 video codec), the reigning heavyweight champion. H.264 is widely regarded as being the current “gold standard” high quality video codec – it is used by Apple, among others, to deliver pristine HD quality videos (Apple, in fact, is a member of the MPEG LA patent consortium). Google, as we all know, wants to unseat the champ by offering its newly sponsored high quality codec free to the world (I know it sounds incredibly generous, but Google has its own reasons, believe me).

Here’s the crucial rub – MPEG LA’s H.264 isn’t free – it is a royalty-bearing codec that requires a license.

But, you say, MPEG LA recently announced that it will no longer charge royalties for the use of H.264. Yes, it’s true – MPEG LA recently bowed to mounting pressure from, and press surrounding, WebM and announced something that kind of sounds that way. But, I caution you to read the not-too-fine print. H.264 is royalty-free only in one limited case – for Internet video that is delivered free to end users. Read again: for (1) Internet delivery that is (2) delivered free to end users. In the words of MPEG LA’s own press release, “Products and services other than [those] continue to be royalty-bearing.”

But, you may ask (understandably confused by it all), what does that mean to me and why does this matter? Here’s why – any business that publishes and distributes its videos onto the Internet or across mobile networks (and that likely includes yours) is encoding those videos either themselves or, more likely, via a third party encoding service or online video platform (OVP). And – big gulp here — encoders and decoders are specifically called out in MPEG LA’s recent press release as continuing to be fully royalty-bearing. That means that MPEG LA absolutely takes the position that H.264 cannot be used for encoding without a license – and that means royalty payments in certain high volume cases. And, those royalties aren’t cheap – meaning that potential legal exposure for both past and present unlicensed usage can be significant … very significant … in high volume cases if that license is not obtained.

Now, your business, encoding service or OVP may take the position that no license is needed from MPEG LA for encoding, because they utilize FFmpeg, the best known open source video encoding solution in the marketplace. Many, if not most, professional encoding services an OVPs, in fact, do use FFmpeg. And, FFmpeg, in turn, features X.264, an open source video codec implementation of MPEG LA’s H.264 royalty-bearing video codec. X.264 is not H.264, so no MPEG LA license is required. Sounds rational, right?

Perhaps, but predictably MPEG LA, its consortium of patent holders and other licensing bodies vehemently – and I mean vehemently — take the position that open source implementations of their codecs absolutely infringe (remember, this risk is not exclusive to MPEG-LA and its codecs). In their view, there is no free pass! Let’s face it – patent holders and their licensing bodies are in the business of getting paid – they are not in the business of philanthropy. MPEG LA, in fact, continues to make “noises” that even Google’s royalty free WebM gift to the world (which resulted from its acquisition of On2 and its VP8 video codec) infringes the rights of its patent holders. In effect, MPEG LA is telling WebM users “Buyers Beware!” (Surprising, huh, that MPEG LA consortium member Apple and Google disagree on this one?)

Don’t believe those risks are real? Take a look at FFmpeg’s own official website. Right there – in plain sight – FFmpeg not only acknowledges those risks, it expressly cautions its users that any commercial usage (which is what we are talking about here) is at their own peril. Specifically, here is FFmpeg’s official word on the subject in the form of a relevant Q&A that is taken verbatim from its website:

Q: Is it perfectly alright to incorporate the whole FFmpeg core into my own commercial product?

A: You might have a problem here. There have been cases where companies have use FFmpeg in their products. These companies found out that once you start trying to make money from patented technologies, the owners of the patents will come after their licensing fees. Notably, MPEG LA is vigilant and diligent about collecting for MPEG-related technologies.

So, there it is. Right there. Thousands of companies use and rely upon FFmpeg right now to encode their videos (either directly or indirectly via an encoding service or OVP) for commercial purposes without a net; without the codec licenses and royalties that patent holders and licensing bodies contend are needed and must be paid. This is not meant to cause panic – it is simply meant to open eyes to one highly misunderstood and overlooked reality in this highly complex world of web and mobile video.

So, what’s a business to do if its videos are encoded with FFmpeg? Stop distributing those videos across the web or across mobile networks? Absolutely not – video is simply too impactful and, for most businesses, should be a central piece of its customer engagement and monetization strategy.

But, if your business does do video, do it smartly. Cover all your bases. Don’t take short-cuts. Ask questions. Ask your encoding service provider or OVP if they use officially sanctioned and licensed codecs. If they don’t, then you may want to switch. You are not immune from the risks that they take in the minds of patent holders (MPEG LA confirms this). At the very least, if you decide that switching costs are too great, then you may want to ask your service provider or OVP for indemnification of those risks. But, depending on the size of your service provider, that may be cold comfort.

Bottom line – your videos are valuable. They need to be in the right hands (both on the technical and business side). The video landscape is complex enough as it is. You need simplicity and peace of mind, not more headaches. Potential legal exposure is not another complexity you need. Use a solution that dots the “I’s” and crosses the “T’s.”

Rating: 9.0/10 (9 votes cast)

http://blog.sorensonmedia.com/2010/09/think-h-264-is-now-royalty-free-think-again-and-the-open-source-defense-is-no-defense-to-mpeg-la/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티스토리 툴바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