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e

2011/03/08

김우영기자 young@kbench.com
인쇄 스크랩 목록

- 휴대폰 한글자판은 '천지인' 으로 통일. 스마트폰은 천지인, 나랏글, SKY 모두 채택해 소비자가 직접 선택.

제조사마다 다른 입력 방식으로 불편했던 한글자판이 통일될 전망이다. 또한, 스마트폰은 내년부터는 삼성전자, LG전자, 팬택의 한글 입력 방식을 모두 채용해 사용자가 직접 선택해 사용할 수 있게 된다.

8일 방송통신위원회에서는 이달 중으로 휴대폰 한글 입력 방식 통일안을 논의할 방침으로 안건을 제출하고 공청회를 열어 빠르면 올 상반기까지 휴대폰 한글자판 국가표준을 제정할 계획이다. 관련 업체들은 이미 휴대폰에서 ‘천지인’ 한글 입력을 표준으로 채택하기로 했다.

현재 한글자판으로 삼성전자는 천지인, LG전자는 나랏글, 팬택은 SKY 자판을 사용하고 있다. 소비자들은 구입 모델 제조사가 바뀔 때마다 한글자판 입력 방식이 달라 적응하는데 불편하다는 목소리가 높았다.

정부 표준안이 마련되면, 천지인 입력방식에 대한 소스코드가 공개된다. 휴대폰은 올해 안으로 한글입력 방식이 통합되며, 스마트폰은 내년부터 모든 입력 방식을 지원하게 된다.

다만, 애플 아이폰이나 모토로라, HTC, RIM 블랙베리 같은 외산폰들은 국내 표준안을 지켜야할 규정이 없기 때문에 표준 한글자판을 선택하지 않을 수 도 있다.

천지인이 한글자판 표준으로 채택된 것은 시장 점유율이 가장 높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8월 기준 천지인은 54%, 나랏글은 22%, SKY는 16% 시장 점유율을 차지했다. - 케이벤치(www.kbench.com)

국내 최대 IT/디지털 미디어 케이벤치 www.kbench.com

http://www.kbench.com/digital/?no=97912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티스토리 툴바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