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드로이드 기반 중소 태블릿, 오히려 발목 잡는 '구글'

-안드로이드 업데이트 왜 늦어지나 했더니?

-무료 안드로이드 기업입장에서는 까다로운 OS

-국내 대표 플랫폼OS 개발 '절실'

[서울신문NTN 이규하 기자] 중소기업 태블릿PC 제조업체들은 저마다 안드로이드 기반의 제품 출시를 앞두고 구글 CTS(Compatibility Test Suite) 인증으로 인한 적잖은 고민에 몸살을 겪고 있다.

구글 CTS 인증은 안드로이드 전반에 걸친 핵심 기술 이해와 축적된 개발 경험과 노하우를 검증 받아야 하는 까다로운 절차다. 이를 획득하면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등 차세대디바이스에 구글 모바일 서비스(GMS)를 탑재할 수 있다.

태블릿PC 시장의 주도권은 삼성전자와 애플의 디바이스기기 경쟁이라고 보는 시각이 크지만 구글 안드로이드와 애플 iOS 기반의 싸움이기도 하다. 이런 와중에 오픈 플랫폼인 안드로이드OS는 국내 중소기업들도 태블릿PC 시장에 뛰어들 수 있게 하는 기반을 가져다준다.

이런 중소기업들은 아이패드와 갤럭시탭이라는 벽앞에 저가 태블릿 시장을 형성하기 위해 뛰어들었지만 아이패드2가 돌연 50만원대 정책을 내놓으면서 힘든 상황이 연출됐다.

하지만 또 하나의 요인은 구글 CTS의 까다로운 인증 정책 때문에 소비자와 종소 제조사간에 어려움을 겪게 하는 원인이기도 하다.

28일 업계 개발자는 시중에 시판되는 중소 태블릿의 경우 프로요 업데이트가 손쉬운 건 아니라고 귀띔했다.

실제 K제조사의 태블릿PC 구매자들은 28일 소비자보호원에 안드로이드 프로요 버전을 약속 날짜에 업데이트해주지 않고 있다며 불만 신청을 접수했다.

이 업체는 올해 연초에 프로요 업데이트와 GMS 탑재가 가능하다고 여기고 고객에게 3월말 프로요 업데이트를 약속했었다. 소비자들은 이 같은 약속을 지키고 있지 않다며 집단 소송도 불허한다는 입장을 내비치고 있다.

이를 들여다보니 프로요 업데이트를 쉽게 해결해주지 못하는 속사정은 따로 있었다. 구글 관계자에 따르면 CTS 인증 받은 버전에서 코드가 수정되거나 작은 수정 사항이라도 발생하면 인증을 다시 받아야한다.

업체 입장에서는 구글의 CTS 인증 절차만 해도 까다로운데 코드 수정으로 반복적인 인증을 받아야한다. CTS 인증 기간은 통상 2주간으로 그동안 패치버전이 나오면 이를 적용하는데 또 CTS인증이 필요하다.

차라리 비싼 값을 지불하고도 다른 OS나 윈도우 기반으로 눈을 돌리거나 최신 버전이 나올 때까지 태블릿 출시를 미루는 것도 이런 맥락에서다.

O업체의 경우 태블릿 출시를 계획했으나 구글의 CTS 인증 과정과 이로 인한 소비자 불편을 떠안게 될까봐 출시시기를 연장시켰다. MS기반으로 출시할 가능성도 시사했다.

소비자의 아우성에도 해결하지 못하고 발만 동동 구르는 프로요 업데이트 지연은 업체 입장에서도 죽을 맛이다. 삼성전자의 속사정도 같다. 말만 오픈 플랫폼이지 까다로운 절차에 대기업도 끌려갈 수밖에 없는 입장이다.

업계 관계자는 “애플보다 먼저 출시하겠다는 갤럭시탭의 경우 자체 OS 기반이 아닌 관계로 구글의 GMS탑재 시 CTS 인증을 통과해야 출시할 수 있는 건 매한가지”라고 언급했다.

삼성전자도 바다 플랫폼을 위해 '바다 개발자 데이(bada Developer Day)'를 개최하는 등 자체 플랫폼 기반에 고군분투하는 이유도 설명된다.

신종균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사장은 지난 2월 "삼성전자는 바다 탑재 단말을 확대해 모바일 플랫폼의 한 축을 담당하는 플랫폼으로 성장시킬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구글 관계자는 안드로이드는 오픈 플랫폼인 관계로 라이선스를 받는데 비용을 지불하지 않는다며 하지만 까다로운 등록 절차로 규제하는 이유는 개발자들의 앱스토어 때문이라고 말했다.

서드 파트들이 올리는데 아이폰과 달리 제조업체들이 자신들의 구미에 맞게 조금씩 손을 보기 때문이라는 게 이유다. 구글이 주는 것을 그대로 적용하지 않는다는 설명이다.

이 때문에 구글이 정해놓은 가이드라인대로 컨트롤하기 하기 위해서는 까다로울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최시중 위원장을 비롯해 홍성규 상임위원, 신용섭 상임위원, 김충식 상임위원, 양문석 상임위원 등 2기 상임위원들로 구성된 2기 출범을 알렸다.

제2기 방송통신위원회가 국내 IT산업의 'IT강국'을 넘어 진정한 ‘IT선진국’으로 날개를 달기 위해서는 MS와 구글 애플 같은 국내 대표 플랫폼OS 개발을 위한 정책 지원과 환경이 절실하다.

이규하 기자 judi@seoulntn.com

http://ntn.seoul.co.kr/?c=news&m=view&idx=85828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티스토리 툴바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