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혜현 기자 hyun@zdnet.co.kr 2011.04.13 / AM 09:22 애플, 스티브 잡스, 아이팟, 탄소 섬유

스티브 잡스 애플 CEO가 올해 아이팟 터치 이외에 모든 아이팟 제품군에서 무선 인터넷을 지원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 중이다.
해외 애플관련 블로그 컬트오브맥은 12일(현지시간) 애플이 올해 선보일 아이팟 제품군에 무선 인터넷을 지원할 계획이며, 이를 위해 탄소 섬유 전문가를 영입했다고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컬트오브맥에 따르면 애플은 지난 2년간 아이팟 제품군에 무선인터넷 지원을 위한 실험을 지속해왔으며, 탄소섬유 디자인을 채택할 경우 가장 와이파이 신호 세기가 좋은 것으로 결론 내렸다는 설명이다.

▲ 탄소섬유 디자인이 채택된 아이팟 나노로 여겨지는 제품 사진.

현재 아이팟 제품군에는 아이팟 터치, 아이팟 클래식, 아이팟 나노, 아이팟 셔플 등이 포함됐으며, 터치를 제외한 나머지 제품에는 무선 인터넷이 지원되지 않고 있다.

익명의 소식통은 "아이팟에서 음악과 영화를 무선으로 동기화 시키는 일이 쉬운 일은 아니다"며 "그러나 잡스는 이 오래된 제품(아이팟)의 업데이트에서 무선 동기화가 핵심이라고 보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무선 동기화는 현재 사용하는 USB연결 방식보다 많은 이슈가 있다"며 "여기에는 신뢰도, 신호강도, 케이스 디자인, 배터리 수명 등이 포함된다"고 말했다.

다만 아이팟에 무선인터넷을 지원하기 위한 작업속도는 생각만큼 빨리 진행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소식통은 "(애플 엔지니어들이) 다양한 방법과 재료로 몸체 디자인을 고민하고 있지만 작업속도는 빠르지 않다"며 "그렇지만 탄소섬유 디자인을 채택하고 나서는 개선된 점을 많이 발견했다"고 설명했다.

애플은 현재 구버전 아이팟 클래식과 아이팟 나노에 탄소섬유를 적용한 시제품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탄소섬유 케이스를 적용한 제품들이 와이파이 이슈에 대해 엄청난 개선점을 가져오긴 했지만 아직 완벽한 수준은 아닌 것으로 소식통들은 전했다.
애플은 이를 위해 최근 탄소섬유 전문가인 케빈 케니를 수석 엔지니어로 고용했다. 그는 지난 14년간 케스트랄 바이시클의 CEO로서 탄소섬유 자전거 제작에 참여했으며 상당히 오랜 기간 애플과 협력관계에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09년 5월에는 애플이 출원한 탄소섬유 관련 특허에 발명자로 등록되기도 했다.
이와 관련 컬트오브맥은 애플이 아이팟 제품군을 아이폰이나 아이패드 등과 유사한 방향으로 진화시켜 나가는 것으로 평가했다. 이 블로그는 "애플은 아직까지 아이팟과 아이폰, 아이패드의 관계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지는 않다"면서도 "그러나 애플의 (무선 동기화 생태계에) 제품 하나를 추가하는 것은 쉬운 일"이라고 언급했다.

http://www.zdnet.co.kr/news/news_view.asp?artice_id=20110413082708&type=xml

 

남혜현 기자 hyun@zdnet.co.kr 2011.04.12 / AM 09:43 아마존, 킨들3, 애드매쉬

close

아마존이 킨들 단말기 가격을 낮추는 대신 광고 애플리케이션을 집어 넣는다. 사용자들이 광고를 보더라도 저렴한 단말기를 선호할지 주목된다.
美씨넷은 아마존이 와이파이 버전 킨들3의 가격을 114달러(약 12만4천원)까지 낮추는 대신, 화면 보호상태에서 광고를 보여주는 모델을 발표했다고 11일(현지시간)보도했다.
아마존은 현재 판매되는 킨들3 와이파이버전의 가격을 25달러(약 2만7천원) 낮추고 화면보호기에 광고를 띄우는 앱 '애드매쉬'를 탑재한 후 '스페셜판'이란 이름을 붙여 내달 발매한다. 물론, 애드매쉬가 탑재되지 않은 기존 킨들3도 그대로 판매되며, 광고 유무 여부를 제외한 두 단말기의 사양은 동일하다.

▲ 아마존이 킨들3 와이파이 버전 화면보호기에 광고를 탑재하고 가격을 낮추는 실험을 단행했다.

아마존 킨들 콘텐츠부 그란디네티 부사장은 "139달러 제품에서 25달러 가격 하락은 의미있는 수치"라며 "이 제품이 시장에 진입한다는 것은 더 많은 소비자들이 킨들을 사용하게 하는 방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킨들3에서 지원되는 광고는 화면보호기 상태에서만 나타나기 때문에 홈버튼을 누르면 사라지게 된다. 자동차 브랜드인 뷰익, 가정용품 제조업체 프록터앤갬플, 비자카드와 아마존닷컴 등이 초기 광고 스폰서로 참여한다. 현재 미국서 사전주문이 가능하며 내달 3일부터 출하될 예정이다.
씨넷은 "광고 모델이 접목되면서 향후 전자책 단말기의 가격이 더 떨어지게 될 것"이라며 "소비자들이 가격과 광고 중에서 어떤 것을 선택하게 될지는 두고 볼 일"이라고 평했다.

http://www.zdnet.co.kr/news/news_view.asp?artice_id=20110412083709&type=xml

 

by 정보라 | 2011. 04. 12

(0) 소셜웹, 엔터프라이즈

적도 필요할 땐 이용해야 한다. 특히나 적이 매력적인 광고판이라면 말이다.

미디어포스트가 지난해 4분기 구글 미국에서 검색광고를 이용한 상위 10개 업체를 4월11일 발표했다. 통신과 금융, 온라인상점, 여행 분야에서 구글 검색광고에 많게는 5100만달러에서 적게는 1620만달러까지 쓴 것으로 나타났다.

구글과 사업마다 부딪히는 아마존이 구글의 최대 광고주라는 게 눈에 띈다. 아마존은 미국의 최대 전자책 업체인데 구글이 지난해 e북스토어를 열었다. 두 회사 모두 반값할인 공동구매라는 사업 분야도 탐낸다. 아마존은 그루폰에 이어 2위인 리빙소셜에 1억7500만달러를 투자했고, 구글은 그루폰 인수를 노리다 구글오퍼스를 내놓았다.

아마존이 지난해 4분기에 구글에 낸 검색광고료는 우리돈으로 556억원이 넘는다. 1년으로 치면 2200억원 가까이 된다. 아마존의 지난해 수익은 11억달러(1조2천억원)로 만약 검색광고를 하지 않았다면 이 수익은 20% 늘어난다.

비즈니스인사이더는 검색광고가 전자상거래에서 고객을 끌고 판매를 늘리는 데 가장 좋은 방법이기 때문에 아마존이 구글의 검색광고에 적지 않은 돈을 쓰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와 함께 비즈니스인사이더는 경쟁이 치열하고 사람들의 일상과 맞닿는 서비스일수록 검색광고가 효과적이라고 보았다. 구글 검색광고를 본 사람이 자기 쇼핑몰에서 물건을 하고, 자기 사이트에서 보험에 가입하면 구글에 광고비를 낸 보람이 있다.

구글 검색광고 상위 업체에 오른, 경쟁이 치열한 서비스로 온라인상점인 이베이와 타겟, 여행 관련 상품을 판매하는 익스페디아가 있다. 금융도 빼놓을 수 없다. 구글 검색광고 상위 업체 10곳 중 4곳이 보험회사인 프로그레시브와 게이코, 스테이트팜, 캐피탈원 은행이다. 최근 미국 내에서 순위경쟁이 치열한 통신업계의 AT&T와 스프린트도 구글 검색광고 상위 업체에 이름을 올렸다.

파이핑하기 싸이월드 공감

인쇄 인쇄

ebay, expedia, search ad, 검색광고, 구글, 아마존

http://www.bloter.net/archives/56715/trackback

http://www.bloter.net/archives/56715

  1. 수리아 2014.07.13 23:08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생각한것 처럼 검색광고 시장이 엄청 크네요. 저도 검색광고를 하는데 검색광고는 이미 경쟁자가 많아서 좋은 키워드는 비싸고, 저렴한 키워드는 방문자가 없고...제가 아는 키워드광고 업체로는 웹두레라는 곳이 있는데. 웹두레의 완성키워드 검색광고는 키워드 광고를 효과적으로 하도록 도와줘서 좋은것 같아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