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 핸디 타입으로 세계 최초 4K / 60p / HDR 대응 CMOS × 3 판식의 업무용 카메라


 소니는 4K / 60p와 HDR수록에 대응 한 신개발 CMOS 이미지 센서 "Exmor R"를, 핸디 타입의 4K 캠코더로는 세계 최초로 3 판식에서 탑재 한 업무용 XDCAM 2 기종을 발매한다. 발매일과 가격은 "PXW-Z280 '이 7 월 6 일 770,000 엔"PXW-Z190'이 9 월 상순에서 495,000 엔. 미국 라스 베이거스에서 현지 시간 4 월 9 일부터 개최되는 국제 방송 기기전 NAB (National Associations of Broadcasters) 2018 '에 참가한다.

"PXW-Z280 '사용 이미지

 두 모델은 이미지 센서를 3 판식에서 탑재하는 것으로, 빛의 삼원색 (R, G, B) 각각 1 센서를 대응시키는 색상 분리 뛰어난 고해상도 4K 영상의수록이 가능하다. Z280의 센서는 4K 대응하면서 감도 F12을 실현 한 신개발 1/2 형 이미지 센서를 3 판식에서 탑재. 4K수록에 대응하면서 기존 모델 "PXW-X200 '과 같은 F12의 고감도를 실현했다. Z190은 1/3 인치 4K CMOS 3 판식.

"PXW-Z280"

 두 모델 모두 4K / 60p 내부수록이 가능하며, 빠르게 움직이는 피사체도 선명하게 매끄럽게 파악된다고한다. 또한 4 : 2 : 2 10bit 기록도 지원하고 색상과 계조 풍부한 묘사를 실현한다. 또한 4 : 2 : 2 10bit 기록은 "PXW-Z280 '은 4K / HD 모두에서"PXW-Z190'은 HD에만 해당된다. Z280의 4 : 2 : 2 10bit 기록은 4K XAVC-Intra에 대응. 4K / 60p수록시에도 4K 및 HD 동시 기록이 가능하다.

 XAVC-Long에서 MPEG HD422, MPEG HD, DVCAM 이외에 최대 9Mbps의 XAVC Proxy 등 다양한 기록 포맷에 대응. Z280은 SxS 카드, Z190은 SD 카드의 2 개의 메모리 카드 슬롯을 탑재 해, 동시 기록 및 릴레이 기록 백업 기록에 대응한다. 그러나 Z190은 60p 기록시 4K + MPEG HD 동시 기록은 비 대응. 4K (30p 이하) + MPEG HD의 동시 기록에는 별도 유료 라이센스 "CBKZ-SLMP」이 필요하며, 2018 년 12 월 버전 업으로 대응 예정.

 Z280은 35mm 환산으로 30.3mm ~ 515mm의 광학 17 배 줌 렌즈를 탑재. 포커스 / 줌 / 아이리스의 각 조작 링은 "전체 설명서 반지"를 채용하고 일반 핸디 타입의 캠코더 매뉴얼 링과 같은 줌과 포커싱 지연없이 작업에 대한 직접적인 응답과 회전 각도에 의한 직관적 인 조작이 가능.

"PXW-Z190"

 Z190은 4K 고화질을 실현하면서 기존 모델의 PXW-X180, PXW-X160보다 소형 · 경량화. 줌 응답 성이 개선 된 광학 25 배 렌즈를 탑재한다.

 두 모델, x2 디지털 익스텐더를 탑재. HD 모드시에 4K 해상도를 이용한 해상도 저하없이 2 배의 디지털 익스텐더와 광학 줌 렌즈를 병용하는 것으로, Z280 34 배, Z190는 50 배의 고배율 줌을 실현한다.

 포스트 프로덕션 시간 단축이 가능한 HDR 영상 제작을 실현하는 인스턴트 HDR 워크 플로우를 지원합니다. 촬영 후 컬러 그레이딩을 필요로하지 않고, 효율적인 HDR 영상의 제작이 가능하다. Z280은 S-Log3에도 대응, 컬러 그레이딩을 전제로 한 다큐멘터리 등의 애플리케이션에도 적용한다.

 얼굴 우선 AF에 가세 해 새롭게 「얼굴 한정 AF」에도 대응. 얼굴을 등록한 인물을 자동으로 탐지, 추적하고 자동 초점이 가능. 전자식 가변 ND 필터도 탑재한다.

 내장 Wi-Fi 모듈과 Ethernet 커넥터 상용 4G / LTE 모뎀을 이용한 유연한 네트워크 운용이 가능하다. 자신의 QoS 기술을 이용해 업무용 캠코더 최초로 2 개의 모바일 네트워크를 묶는 Dual Link에 의한 고품질의 스트리밍도 지원합니다.

 모바일 앱 "Content Browser Mobile"을 이용한 태블릿과 스마트 폰에서 원격 제어, 원격 재생, 모니터링도 가능하다. PC의 Web 브라우저에서 기기의 원격 조작 미디어 잔량 등의 상태 확인도 가능. REC 상태에서 FTP 전송도 지원하고 녹화 상태 운용을 멈추지 않고 촬영 한 파일을 전송할 수있다.

NAB 2018 기타 전시 제품

 4K Exmor 슈퍼 35mmCMOS 이미지 센서 (총 화소 수 약 1,160 만 화소, 유효 화소 수 약 880 만 화소)를 탑재하고 XAVC 4K의 본체 기록에 대응하는 XDCAM "FS5 II」도 출전. 4K 대형 센서를 탑재 한 캠코더로 다큐멘터리 나 Web 동영상, 이벤트수록 등에 사용되는 현행 기종 "PXW-FS5"를 기반으로 사진 톤을 재 설계하고 RAW 영상의 출력, 하이 프레임 레이트 촬영에도 대응 한 신모델.

"FS5 II"

 이외에도 스포츠 중계 나 음악 라이브 등의 라이브 영상 제작 용 고해상도 영상을 효율적으로 제작할 수있는 솔루션으로 'SR Live for HDR」를 소개. S-Log3 / BT.2020 외에 SR Live for HDR 워크 플로우의 진화로 촬영 단계에서 HLG에서 엔드 투 엔드 제작을 가능하게하는 HLG_Live 모드와 마스터 설정 장치 (MSU) 멀티 컨트롤의 흐름을 어필 한다.

 또한 펌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4K 유기 EL 마스터 모니터 「BVM-X300 '과 업무용 4K 유기 EL 모니터'PVM-X550」에 유연한 영역 마커 대응과 타임 코드 표시, 입력 설정 일괄 전환 등 4K / HDR 제작 의 운용성을 높이는 기능의 추가를 발표. X550은 고휘도 모드도 지원한다.

 전시회에 출품으로는 최대 크기와 최고 해상도가되는 가로 약 9.7m × 세로 약 5.4m 440 인치의 Crystal LED 디스플레이 시스템도 준비. 8K × 4K 구성되고, 8K 3 판식 카메라 시스템 "UHC-8300"로 촬영 한 업계 최초 8K / 120p 콘텐츠 및 "VENICE"로 촬영 한 신작 데모 릴 등을 상영한다.


https://av.watch.impress.co.jp/docs/news/1115948.html

"너무 튄다 다 사양"으로 만들면 인기 기종에!? 마란츠 "작은 퓨어 오디오"를 듣고


 수십 만원하는 같은 고급 단품 구성은 오디오 전문점에서 제대로 시청하고 사는 것이 보통 일 것이다. 이어폰 / 헤드폰에서도 5 만엔, 10 만엔이라고 말했다 비싼 모델이 많은 요즘, 전문점이나 시청 기기가 많이 양판점에서 듣고에서 선택하는 것도, AV Watch 독자라면 "당연한 사는 법 "이라 할 수 있겠다.

마란츠의 개발 시청실에 설치된 'M-CR611 "

 한편, 거기까지 비싸지 않은 구성 ...... 예를 들어 네트워크 플레이어, CD, 앰프 등을 일체화 한 소형 구성, 하이콘뽀 등을 듣고 싶을 때 이것이 꽤 어렵다. 오디오 전문점에 하이콘뽀 같은 저렴한 제품은 두지 않은 것이 많다. 양판점에 진열되어 있지만, "미니 컴퓨터 하이 구성 코너"등의 선반에 즈락 늘어 놓을 수 있고, 조용한 공간에서 천천히 들어 비교해 싶다 든가, 다른 가격 / 제조사의 스피커와 함께 소리가 어떻게 변화하는지 알고 싶다 든가, 그런 섬세한 시청이 어려운 것이다.

 그렇게되면 주변 소음에 싸여있는 매장에서 조금이라도 目立と려고 저역과 고역을 강조했다 소위 "돈 샤리"사운드 제품이 많아진다. 소리의 차이를하려는 것은 포기하고, "기능이 많다 / 디자인이 좋은 제품에하자"고 고른 사람도 많을지도 모른다.

 그런 가운데, 매장에서 "튀는"신경 쓰지 않고 돈 샤리는 정반대의, 굳이 퓨어 오디오 좋아하는 소리를 추구 더 바이 앰프는 광적인 기능도 탑재. 오디오 매니아가 보면 재미 있지만, '하이콘뽀로 팔리는? 이것은 "고 불필요한 걱정을 버리는 독특한 구성이 존재한다. 마란츠 8 월 상순에 발매한다 "M-CR611"(7 만원)이다.

바이 앰프 탑재, 소리 만들기도 퓨어 가까이에

 기능이 풍부하고 가격도 저렴한 하이콘뽀는 오디오 입문기로 인기가있다. 즉, 오디오에 익숙하지 않은 사람도 사러 온다. 따라서 매니아가 아닌 사람에게 알기 쉽게 제품의 매력을 어필하고 정중하게 설명하는 업체의 설명 원을 매장에 배치하기도한다. 그러나 이러한 시책은 당연히 비용과 그것을 회수하기 위해서는 많은 제품을 판매 할 필요가있다 ......라는 것이 일반적인 이야기다.

M-CR611과 B & W "CM1S2"와 함께했는데. 스피커는 포함하지

 "마란츠의 경우, 거기까지 철저하기 어렵다. 타사보다 많이 판다는 것은 처음부터 어렵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렇다면 차라리"마란츠 같은 것을 만들려고 아닌가 "라고 이야기 되었습니다 "라고 웃음은 AV Watch에서는 친숙한 마란츠 오디오의 음질에 대한 책임을 말할 수있는, 디안 엠 홀딩스 GPD 사운드 디자인 D + M 수석 사운드 매니저의 사와다 류이치 씨이다.

디안 엠 홀딩스 GPD 사운드 디자인 D + M 수석 사운드 매니저의 사와다 류이치 씨

 "마란츠 같은 것을 만들려고"라는 사상으로 개발 된 것은 2008 년에 등장한 CD 수신기 "M-CR502"이다. 단품 구성의 노력으로 성실하게 소리를 제작 코믹, 심지어 바이 앰프를 탑재. 즉 스테레오 구성이면서 4ch 앰프가 들어있다. 2 웨이 스피커와 연결하면 트위터와 우퍼를 별도의 앰프로 구동 할 수있는 독특한 구조 다.

 개별 앰프로 구동하는데 큰 진폭하는 우퍼에서 발생하는 역기전력이 트위터에 영향을주지 않도록 ...... 등의 이점이있다. 하지만 당연히 당시의 하이콘뽀 시장에 그런 광적인 제품은 존재하지 않는다. 더 말하면, 현재에도 존재하지 않는다.

 "어차피 마란츠가 만드는라면 그 정도"너무 튄다 있던 것이 좋다 "라고 생각했습니다. 그것이 과연 팔릴 것인가하는 걱정도 있었지만 (웃음)"(사와다 씨).

 바이 앰프와 조합 할 수있는 바이와 이어링 연결 용 스피커에는 점퍼 플레이트 / 케이블이 포함되어있는 것이 일반적이다. 이것은 바이 앰프가 아닌 일반 앰프와 연결할 때 사용하는 것이지만, 점퍼를 설치 한 상태에서 바이 앰프 연결되어 버리면, 최악의 경우 장비가 손상 될 수있다.

바이와 이어링 연결을 지원하는 스피커의 뒷면. 트위터와 우퍼 스피커 터미널이 이별있다. 2 개의 터미널을 연결하는 황금 접시 점퍼 플레이트이다

 따라서 "바이 앰프 연결시에는 점퍼 덮개를 제거하십시오"라는 화산암 설명을하는데 오디오에 익숙하지 않은 사용자에게 갑자기 "바이 앰프가 ......"라고 설명해도 이해받을 수없는 우려 있다. 이러한 이유로, "하이콘뽀에 바이 앰프를 탑재하는 것은 괜찮은가?"라는 논의도 사내였다 그렇다.

 하지만 뚜껑을 열어 보니 "그런 (고장) 사례는 지금까지 듣지 못했다"(사와다 씨)라고한다. 반대로 M-CR502은 음질의 높이가 화제가되어, 후속 모델 'M-CR603'에서도 바이 앰프를 계승. 2013 년에는 3 대째의 "M-CR610"를 투입. 세대를 거듭 데려 판매량이 급등. 이제 하이콘뽀 시장에서 인기 시리즈됐다. 일본과 마찬가지로 해외에서도 전개하고 있는데, 특히 유럽에서 높은 인기를 자랑한다.

왼쪽의 그래프가 출하량의 데이터. 세대를 거듭해 급등으로 출하량이 증가하고있는 것을 알 수있다

 "마란츠는 일본과 유럽에서 판로가 조금 다릅니다. 유럽에서는 양판점에서도 취급하고 있습니다 만, 메인 오디오 전문점입니다. 그러므로 M-CR610도 전문점에서 차분히 소리를 들어주고, 판매 모양이 더 음질이 좋은 명성이 있고 우리의 예상을 상회하는 히트 모델이되었습니다. "라고 사와다 씨는 분석한다.

 그 결과 M-CR610은 해외의 오디오 전문지 'What'Hi-Fi "에서 제품 올해를 획득. EU의 세일즈 랭킹 (금액 기준)에서도 소니와 파나소닉에 이어 3 위를 차지했다. "하이콘뽀에서 이해할 수 있는가? 팔리는?"라고 걱정했다 광적인 바이 앰프와 퓨어 오디오 계열 음질이 반대로 어필 포인트가 인기를 높이는데 됐다는 것이다.

 이러한 흐름 더 미치광이 소리를 추구 한 것이 8 월 상순에 발매한다 "M-CR611"는 것이다.

4ch 앰프 / CD / 네트워크 / Bluetooth / AirPlay / 라디오

 "M-CR611"의 기능을 간단히 살펴 보자. 스피커는 포함하지 않는 구성에서 4ch 앰프, CD 플레이어, DLNA 네트워크 플레이어, Bluetooth (NFC 지원) / AirPlay 수신기, USB 메모리 플레이어, FM / AM 라디오, 인터넷 라디오 튜너 등의 기능을 정리하고있다. 네트워크 플레이어로 NAS 등에 저장된 음악 파일을 재생하면서 옛날 CD도 재생할 수 있다는 것이다.

M-CR611
전면 USB 단자

 네트워크 플레이어 용으로 IEEE 802.11b / g / n 2.4GHz의 무선 LAN 기능도 내장하고있다. DSD는 2.8MHz, PCM은 192kHz / 24bit까지 지원. DSD는 PCM 변환에서 재생된다. 포맷은 WAV / FLAC / AIFF가 192kHz / 24bit까지 Apple Lossless는 96kHz / 24bit까지 WMA / MP3 / AAC의 재생에도 대응한다. DSD 5.6MHz에는 대응하고 있지 않지만, 가격을 생각하면 충분히 기능 할 수 있겠다.

 NAS의 음악 파일 선택과 플레이어의 조작에 스마트 폰 / 태블릿 용 앱 'Marantz Hi-Fi Remote」이 유효하다. 조작 패널 4 개, 밀어 구분 할수 있으며, 음악을 재생하면서 다음 듣는 곡을 선택하고, 픽업 한 곡을 재생 목록에 추가하는 등 멀티 태스킹 작업을 할 수있는 것이 편리하다.

Marantz Hi-Fi Remote

 조작성 측면에서 전면 디스플레이가 3 행 표시 한 것도 포인트. 이 손의 구성은 2 행 표시가 많고, NAS의 폴더 등을 찾고있는 정보의 양이 너무 적어 뭐가 뭔지 알 수 없게되지만, 3 행이 꽤 찾고 쉽다. 태블릿과 스마트 폰이 없어도 최소한의 조작하기 쉽게하고있는 셈이다.

M-CR611의 뒷면. 스피커 터미널은 A, B 2 개

 디자인면에서는 최고위원회 광택 아크릴 패널을 사용하고있다. 기존 모델도 마찬가지이지만, 상처가 나기 쉽다는 사용자의 목소리를 받아 새로운 모델은 하드 코트 마무리. 개발자에 따르면 "수세미로 문질러도 괜찮아 '라는 것. 이러한 미세한 변화는 세대를 거듭해 온 시리즈 만의 매력이라 할 수 있겠다.

내부. 세대를 거듭하고있는만큼, 매우 깨끗하다
윗면 패널은 상처가 나기 어려워졌다

 세세한하면, 전면의 조명 사용자 정의 기능도 재미있다. 기본은 마란츠 컴포넌트의 전통이라고도 할 수있는 블루 라이트이지만 메뉴에서 그린, 레드, 화이트로 변경하는 일도있다. 전통을 지키면서 인테리어에 맞는 색상으로도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음질을 극한까지 높이기 위해 조명이나 디스플레이를 OFF 모드도 준비되어있다. 이런 점도 미치광이로 단품 구성 라이크이다.

전통의 블루
화이트
그린
레드

비싼 부품을 투입하여 소음을 획기적으로 개선

 파워 앰프는 4ch 풀 디지털. 최대는 60W × 4ch (6Ω). 종래는 6Ω까지했지만 새로운 모델은 4Ω 스피커도 드라이브 가능하게되었다. 스피커 터미널은 A 계통, B 계통을 제공하고, 개별 볼륨 조절도 가능하다. 예를 들어, 2 개의 방 스테레오 스피커를 다른 소리로 울리는 일도있다.

 음질의 진화 점은 디지털 프로세서와 스위칭 앰프 모듈을 쇄신 한 것. 스위칭 앰프 용 케미 콘을 6 종류 시작하고 소리가 좋은 것을 골라 있으며, 로우 패스 필터 회로에는 전용으로 튜닝 된 무산소 동 (OFC) 선이나 망간 아연 코어 의한 인덕터 등을 채용. "기능성 고분자 알루미늄 전해 콘덴서도 비싼 부품이므로 단품 구성에서도 좀처럼 사용할 수없는 부품이지만 M-CR611에 사용 버렸습니다"라고 사와다 씨는 웃는다. 초대 기계에서 계속 "너무 튄다 있던 것이 좋다"라는 자세는 새로운 모델에서도 변하지 않은 것 같다.

단품 구성에서도 좀처럼 사용되지 않는 고급 부품을 투입

 또한 노이즈 대책도 철저. "(단품 구성의 USB DAC 등에서 사용하는) 절연체 등은 과연 사용할 수 없습니다 만, 노이즈를 어떻게 처리할지 디커플링을 나누는 방법 등은 AV 앰프로 기른 기술을 투입하고 있습니다 . 아시는대로 현재의 AV 앰프는 비주얼 회로 등 다양한 기능이 들어있어 그 개발에서 축적 된 노이즈 대책의 노하우를 활용할 수 있습니다. "(사와다 씨).

 이러한 노력을 통해 고조파 왜곡 + 노이즈 (THD + N)은 기존 모델에 비해 최대 -19dB도 개선했다고한다.

소음이 크게 향상되는 것을 알 수있다

 그 밖에도, 좌우 채널의 음질 차이를 제거하기 위해 그라운드 라인도 포함 오디오 회로를 좌우 대칭으로 배치. 전원 라인도 좌우 채널 독립시킴으로써 분리를 향상시키고있다. 보드의 그라운드 라인도 최적화 임피던스를 낮추고 파워 앰프의 드라이브 능력을 이끌어 내고있다.

 소리 결정 작업도 단품 구성의 그것과 똑같다. 사와다 씨의 개발 시청실에서 B & W "CM1 S2 '등으로 연결하는 것이지만, 사용되는 스피커 스탠드와 케이블은 하이 엔드 것뿐. 스탠드와 케이블의 가격으로 M-CR611가 여러 대 살 수있어합니다 아니냐는 특 코미 싶어지는, 굳이 그런 세팅을 행하는 것으로, 섬세한 소리의 변화가 명확히 알 수있게 잘게 소리를 몰아 로 갈 수 있다고한다.

마란츠의 개발 시청실

 반대로 말하면, 소리의 변화를 반올림 표현하기보다는, 케이블 등 오디오 액세서리 및 세팅의 변화에 ​​차곡 차곡 반응하는 컴포넌트로 개발되고 있다는 것이다. 부담없이 살 수있는 가격의 제품이지만, 사용자가 구입 후 오디오의 묘미 인 "소리의 변화"를 즐기면서 스텝 업 해 나갈 구성으로 만들어져있다. 사상은 단품 구성의 그것과 완전히 같다.

 스피커가 세트로되어 있지 않고 자유로운 것이 선택할 수있는 것도 오디오 같은 사양이라 할 수 있겠다. 마란츠는 조합 예로, DALI의 "Zensor1"(쌍 36,000 엔 M-CR611 세트로 106,000 엔)을 "기본 시스템"B & W "686S2"(쌍 9 만엔 M-CR611 세트로 16 만 원형)를 "표준 시스템", "CM1 S2"(쌍 128,000 엔 ※ 사진의 피아노 블랙 사양은 140,000 엔, 세트 198,000 엔)을 "프리미엄 시스템"으로 어필하고있다.

왼쪽에서 DALI의 "Zensor1"B & W "686 S2」, 「CM1 S2"

 Zensor1와 함께, 실매 10 만엔을 자르는 것이다. 저렴한 가격이지만, 소리가 좋은 북셀프 스피커로 인기 모델이다. "CM1 S2 '도 B & W 매력을 빈틈없이 맛볼 수있는 실력파 스피커로 높은 인기를 자랑한다. 이러한 M-CR611가 운전할하거나 흥미 롭다.

마란츠의 시청실에서 들어 보았다.

 우선 DALI의 "Zensor1" 이 스피커는 바이 앰프 연결은 지원하지 않기 때문에, 2ch 앰프로 일반적으로 드라이브 해 보았다.

DALI의 "Zensor1"
"Zensor1"는 바이와 이어링 연결은 지원하지 않습니다

 소리가 나온 순간에 놀라는 압도적 인 SN 비의 장점이다. 비싼 퓨어 오디오 기기는 아무것도없는 공간에서 슷 소리가 나오고, 그것도 슷과 사라져가는, 즉 음장 노이즈가 적고, 그것이 음에 리얼리티를 준다. 그 감각이 단 7 만엔의 M-CR611에 쌍 36,000 엔 Zensor1를 잡은 것만으로 맛볼 수있는 것에 놀란다.

 소형 스피커이므로 압도되는 같은 음압과 스케일 감을 바라는 것은 가혹하지만, 소형 특유의 정위 지우기가 발군이다. 음상의 윤곽은 선명하고 생생하게 선도 좋은 사운드와 함께, 거기에 가수와 기타가 떠있는 느낌.

 범위는 상하로 충분히 넓게 저역은 불필요하게 팽창한다. 꽉 해상도가 높다. 이른바 점점 봉봉과 화려하게 눈에 띄는 저음과 정반대로 오로지 퓨어 오디오 계열 사운드. "이런 하이콘뽀 소리 잖아"라고 무심코 질투 버린다.

 다음 "CM5 S2"를 연결합니다. 능률의 높이와 방의 크기에서 굳이 "CM1 S2 '가 아니라'CM5 S2 '(페어 18 만엔)을 선택하지만, 소리의 경향은 2 기종 공통하고있다. "CM5 S2 '와'CM1 S2"모두 바이와 이어링 접속에 대응하고 있지만, 우선은 싱글 와이어로 연결한다.

"CM5 S2 '를 연결

 Zensor1에 비해 스케일 감과 음압이 단번에 업. 구왓과 밀려 오는 중저역의 박력에 気圧される. 높은 음압 중에서도 저역 해상도의 높이가 유지되고 있으며, 강력 함과 소리의 섬세함이 차곡 차곡 양립 할 수있다. CM5 S2의 우퍼는 165mm 직경이지만, 그것을 키틱과 제동 할 수있는 증거이다.

 단품 구성으로 플레이어, 인티 앰프를 갖춘 경우와 비교해도 승부 할 수있는 사운드이다. 일체형 시스템 특유의 신선도의 장점이 오히려 매력 느낀다.

사와다 씨에 바이와 이어링 연결을 변경하도록 요청

 드디어 바이 앰프 구동을 시도해 보자. 4ch 앰프에서 드라이브하기 때문에 필시 강력한 저음이 부이부이 주장 하느냐고 두 주먹을 쥔하고, 좋은 의미로 기대를 배반한다. 지금까지 듣고 있던 M-CR611 사운드가 그대로 방향으로 레벨 업하는 것이다.

 확실히 바이 앰프 구동에 중저역의 돌출 강해지고 밀도감도 올라간다. 하지만 때보 다 음이 좌우로 퍼져, 깊이도 깊어 때문에 소리가 막혀 공간이 좁아진하게 느끼지 않는다. 상하의 범위도 더욱 넓어지고 저역의 침울 깊이, 고역의 성장도 더 부드럽고 전망이 좋아진다. 공간이 넓어 함께 소리 하나 하나에 힘이 돌아가고 생기와 음악이 약동하고있는 모습을 알 수있다. 앰프와 DAC를 모두 한 단계의 모델로 바꿨다 같은 차이가있다.

CM5 S2의 뒷면

 음색에 변화는없고, 순수하게 음질이 향상된다. 따라서 4ch 바이 앰프 구동과 일반 싱글 와이어 연결을 비교하고 단선 것이 좋다는 사람은 아마 없을 것이다. 단선 소리도 나쁘지 않다지만, 일단 바이 앰프 구동 소리를 듣고 버리면, "M-CR611 결합은 바이와 이어링 대응 스피커 아니면 과분"고 느끼게되어 버린다.

너무 튄다이다 하이콘뽀 = 퓨어 오디오?

 컴팩트 한 모델이지만, 디지털 앰프를 사용하는 일로 4ch 앰프를 내장. 스피커의 드라이브 능력을 향상시키고, 음미 한 부품을 비싼 부품에 타지 아니 투입. 단품 구성과 동일한 방법으로 잘게 소리를 확인하고 세부 사항에 개량을 거듭하여 연마 해가는 ... 다시 M-CR611의 개발 방법을 되돌아 보면, 하이콘뽀은 "거기까지하는"놀람이 있지만, 반대로 "고급 단품 구성과 동일한 사상과 기술로 만들어져있다"고 즉 일도있다.

 하이콘뽀이 어떻게의라고 범주화를 생각하지 않고 단순히 공간에서 네트워크 나 USB 메모리 재생, CD 재생도 할 수 있고, 퓨어 오디오의 사운드를 저렴한 가격으로 즐길 수있는 구성으로 매우 매력적인 모델으로 완성되고있다 .

 동시에, 섬세한 표현이 가능한 실력을 갖추고 있기 때문에, 세팅이나 액세서리의 교체 등이 알기 쉽고, 사용자가 구입 후 더 이상 소리를하려고 손을 대는 보람이있는 구성이라 할 수있다.

 바이 앰프 구동해도 M-CR611 측에 4ch 앰프가 들어있는 것 "바이 앰프 뭐야?" "뭐가 좋은거야?" "사려고하는 스피커는 바이 앰프 구동 할 수 있는지 ? "라는 의문을 낳고 오디오에 관심이 나오거나 스피커 선택이 더 즐거워지는 계기도 될 것이다. 독특한이지만, 뜻있는 "작은 퓨어 오디오"이다. 8 월 상순 발매이므로, 주말에는 가게에 줄 지어있는 것. 한번 들어 보았 으면 좋겠다.

 (협력 : 디안 엠 홀딩스 / 마란츠)


https://av.watch.impress.co.jp/docs/review/review/711955.html

50,000mAh + 충전기를 포함한 휴대용 고부하 전원 은행 7 개

이것들은 주머니 친화적 인 파워 뱅크는 아니지만 배터리 수명이 여러 장치에 미치지 못하는 경우 수명주기가 될 수 있습니다.

,


오늘날 전력이 많이 소모되는 휴대 전화 및 태블릿을 고려할 때 20,000mAh 미만의 전력 팩은 대용량으로 간주해서는 안됩니다. 이 비싸지 않은 백업 배터리의 대부분은 주머니에 넣기에 적합하지 않지만 필요한 경우 빠른 충전을 위해 배낭, 가방 또는 노트북 가방을 넣을만큼 컴팩트합니다. 가장 까다로운 기술 애호가를 따라 잡을 수있는 배터리를 제공하는이 5 개의 전원 뱅크를 확인하십시오.

Anker PowerCore + 26800 빠른 충전 / PowerCore + 26800 PD

아마존에서보기 (USB PD)

Anker는 Qualcomm Quick Charge 3.0 및 USB PD (Power Delivery)가있는 PowerCore + 26800의 두 가지 버전을 시판합니다. 둘 다 무려 26,800mAh 용량을 제공하며 크기는 7.1 x 3.1 x .9 인치에 불과합니다. 이것은 주머니에 넣을  있는 힘 은행입니다 !

또한 고속 충전 모델은 PowerIQ 기능이있어 비 충전식 충전 장치는 최대 3 암페어에서 충전 할 수 있으며 약 6.5 시간 내에 완전히 충전 할 수 있습니다. 가격은 약 70 달러 다 .

USB PD 모델은 30 와트의 USB-C 포트를 갖추고있어 MacBook 또는 크롬 북과 같은 휴대 전화를 충전 할 수 있습니다. 그것은 약 4 시간 만에 완전히 충전 될 수 있으며 비용은 약 100 달러입니다.

EasyAcc Monster 26,000mAh 전원 은행

아마존에서보기

EasyAcc Monster는 전화기 및 태블릿의 충전량을 유지하기위한 단순한 출력 이상을 제공하는 경우 26,000mAh의 용량을 제공하며 4 개의 USB 포트와 나란히 2 개의 Micro-USB 입력을 제공합니다 재충전 시간은 최대 50 %입니다. 총 출력이 4.8A 인 경우 연결된 장치가 많을수록 충전 속도가 느려지지만 전반적인 편의성, 기능 및 용량이 충전 시간을 단축합니다.

USB 출력 옆에는 어둠 속에서 볼 수있는 편리한 LED 손전등이 있으며, 위에는 전원 뱅크에 배터리 수명이 얼마나 남았는지 나타내는 네 개의 작은 표시등이 있습니다. EasyAcc는 연결된 장치의 손상을 방지하기 위해 많은 안전 기능을 추가했습니다. EasyACC 괴물에 대해 약 47 달러를 지불하게됩니다.

RAVPower USB-C 26,800mAh

아마존에서보기

새로운 USB-C RAVPower 26800은 USB-C 포트를 통해 30 와트를 출력 할 수 있으며 각각 2.4 암페어까지 충전 할 수있는 iSmart 기술을 특징으로하는 2 개의 "일반"USB 포트가 있습니다. RAVPower는 iSmart 2.0 시스템이 자동으로 정확한 충전 전류를 감지하여 고속 충전 표준을 사용하지 않는 장치가 가능한 한 빨리 충전 할 수 있다고 말합니다. USB-C 포트는 포함 된 충전기와 동일한 속도로 MacBook을 충전하며 재생 하는 동안 Nintendo Switch  충전 할 수 있습니다 .

두 충전 입력을 모두 사용하면 4.5 시간 안에 RAVPower 26800을 완전히 충전 할 수 있습니다. USB-C RAVPower 26800의 가격은 약 80 달러입니다.

ZeroLemon ToughJuice V3.0 30,000mAh

아마존에서보기

이 비스트리 백업 배터리는 휴대폰, 태블릿 및 랩톱에 전력을 공급할 수있는 놀라운 30,000mAh 용량을 제공합니다. 총 5 개의 USB 포트를 표준 1 앰프 출력 3 개, Qualcomm 빠른 충전 3.0 출력 1 개, USB-C 출력 1 개가있어 거의 모든 장비와 호환됩니다.

ZeroLemon ToughJuice V3.0을 가장 튼튼한 파워 뱅크로 만들 수있는 고무 외부 셸이 특징입니다. 당신은 약 60 달러를 지불 할 것입니다.

이 파워 뱅크는 항공사와 먼저 통화하지 않고 미국에서 비행기를 타기에는 너무 큰 것을 기억하십시오.

EcoFlow Tech River 412Wh

EcoFlow Tech에서 확인하십시오.

이 거대한 짐승은 큰 파도를 치고 가파른 가격 (약 600 달러)으로 나오지만 잠시 동안 그리드에서 완전히 벗어나고 싶을 때는 힘을 얻는 근원이됩니다. 이것은 어디서나 가지고 다니는 모든 것에 필요한 충전 스테이션 입니다. 그것은 412 와트 (와트 - 시간) 배터리와 11 개의 독립적 인 출력 : AC 플러그 2 개, USB 포트 4 개, USB-C 포트 2 개, DC 포트 2 개, 차량용 충전기를 갖추고 있습니다.

그것은 또한 태양 전지 패널을 가지고, 그래서 당신은 어디서든 걸릴 수 있습니다 그것은 (이기는하지만 주스 자체를 거 매우 천천히). AC 콘센트 임에도 불구하고 강은 헤어 드라이어 나 커피 메이커에 전원을 공급하지 않습니다 (발열체는 농담이 아닙니다!).

그것이 말하게되면서, 우리들 자신의 Marc Lagace는 숲에 들어가고, 전기 기타를 연주했고, 다른 야생의 많은 것을했다. 그의 전체 리뷰 읽기 :

Kenruipu 24,000mAh

아마존에서보기

그 이름은 좀 웃겨 보일지도 모르지만 아마존 리뷰는 거짓말하지 않는다.이 24,000mAh 파워 뱅크는 훌륭하다. 4 개의 USB 포트가 있으며, Micro-USB 1 개와 USB-C 1 개가있어 은행을 충전 할 수있는 2 개의 포트가 있으므로이 충전기와 Android 폰을 충전하는 데 한 개의 충전기 만 있으면됩니다.

Kenruipu 충전기는 자체 AC 어댑터와 함께 제공되며, 흑백으로 제공되며 가격은 약 31 달러입니다. 양질의 예산 옵션을 찾고 계시다면, 이것이 최선의 방법입니다.

Maxoak 50,000mAh

아마존에서보기

Maxoak의 대용량 파워 뱅크  휴대용이지만 단행본 소설의 크기에 관한 것입니다. 그것이 휴대용 배터리 뱅크에 50,000mAh를 넣었을 때 얻을 수있는 것입니다. 주말 캠핑 여행으로 마을을 떠났습니까? 휴대 전화를 항상 충전 한 상태로 유지할 수 있습니다. 또한 맥북은 맥북 (MacBook)이 아닌 대부분의 노트북 컴퓨터를 몇 번 이상 충전 할 수 있어야하며 맥 오크 (Maxoak)는 14 개의 다른 전원 커넥터도 제공한다. 약 136 달러에 값이 싸지는 않지만 많은 주스입니다.

항공 여행에 대한 메모 : 알아야 할 사항

연방 항공국 (Federal Aviation Administration) 은 미국을 여행하는 동안 최대 100Wh 용량 의 장치 (예 : 전력 은행과 같은 장치)를 휴대 할 수 있습니다 또한 항공사의 사전 승인을 받아 예비 배터리 2 개를 101Wh ~ 160Wh 까지 휴대 할 수 있습니다. 모든 리튬 배터리는 기내 반입 수하물 안에 있어야하며 수하물을 수납 할 수 없습니다.

대부분의 전력 은행은 Wh (와트 - 시간)가 아닌 mAh (milliamp-hours)로 용량을 나열합니다. 3.7 볼트 평균을 사용하여 변환을 해봅시다. 다음 수식을 사용하여 Wh에서 mAh까지 계산할 수 있습니다.


(mAh) / 1000 × (V) = (Wh)

반올림 한 후에는 비행기에 26,800 mAh의 전력 은행을 가져올 수 있습니다 승인을 받으면 최대 43,240 mAh (다시 반올림이 사용됨)를 가져올 수 있습니다. 그냥 수하물에 넣지 않도록하십시오!

다른 국가에서는 규정이 다를 수 있으므로 미국 이외 지역으로 여행 하기 전에 확인 해야 합니다.

2018 년 4 월 업데이트 :각 항목의 가격이 업데이트되었으며 Maxoak 50,000mAh 전원 은행이 추가되었습니다.

https://www.androidcentral.com/5-high-capacity-power-banks-are-great-traveling-techie



Leap Motion, 100 달러 증강 현실 및 손 추적 시스템 발표


손짓을 사용하여 PC를 제어 할 수있게 해주는 Leap Motion의 손 추적 기술 은 거의 5 년 전에 처음 출시 된 이래로 실제로 파악하지 못했습니다 그러나 회사는 여전히 주위에 있으며, 지금 Leap Motion은 혁명적 인 것이 될 수있는 것을 발표하고 있습니다. 아니면 그냥 붙잡을 수없는 멋진 아이디어 일 수도 있습니다.

이 회사 는 손 움직임을 추적하는 센서뿐만 아니라 상호 작용할 수있는 가상 오브젝트를 표시 할 수있는 투명 디스플레이를 포함하는 코드 명 Project North Star 라는 증강 현실 헤드셋을 설계했습니다 .

즉, 실제 손을 사용하여 가상 오브젝트를 선택하고 조작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그것은 빙산의 일각에 불과합니다. Leap Motion은 컴퓨터와 상호 작용하는 완전히 새로운 방식을 보여줄 수 있으며 게임을하거나 앱을 사용하기 위해 복잡한 버튼 입력을 입력하거나 암기하지 않아도됩니다.

회사는 헤드셋을 판매 할 계획이 없지만 다음주부터는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공개 소스를 만들어 다른 사람이 헤드셋을 만들고 판매하기를 희망합니다. 헤드셋을 제작하려면 100 달러 미만의 비용이들 것이라고합니다 대규모로, 당신은 그 가격을 치기 위해 많은 유닛을 만들 필요가 있음을 시사합니다).

헤드셋 자체에는 초당 120 프레임을 표시 할 수있는 듀얼 1600 x 1440 픽셀 디스플레이가 있으며 100 도의 시야각 및 Leap Motion의 180도 손 추적 센서가 있습니다.

기존의 가상 현실 및 증강 현실 핸드셋 대부분은 입력을 위해 휴대용 컨트롤러를 사용하지만, 뜀 모션 센서를 사용하면 손에 아무것도 보관할 필요가 없습니다. 공을 집어 들고 싶으면 버튼을 누르지 말고 집어 올리십시오. 그러면 일반적인 PC보다 North Star와 유사한 시스템을 사용하는 법을 배우는 것이 더 쉬워 질 수 있습니다.

그리고 증강 현실 헤드셋이 시장에 많이 없지만, 가장 주목할만한 것은 Microsoft의 홀로 렌즈 (HoloLens)로 70 도의 시야를 가지고 있습니다.

하드웨어가 흥미롭지 만 North Star의 소프트웨어는 정말 특이합니다. 입력에 대한 부 자연스러운 손짓에만 의존하는 대신 North Star를 사용하면 여러 기능을 손에 할당 한 다음 자연스럽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Fast Company는 손목에 가상 팔레트를보고 색상을 전환하면서 손가락을 그림 붓으로 바꿀 수 있다고 설명 합니다.

또는 "가상 웨어러블"을 장착 할 수 있습니다. 이는 가짜 손목 시계처럼 기본 사항 일 수 있습니다.이 시계는 손목의 카드에서 꺼내는 메뉴 시스템처럼 복잡하거나 시간을 보여줍니다.

이 중 하나가 실제로 벗어날지는 몇 가지에 달려 있습니다. 첫째, 요즘 VR 및 AR 기술에 대한 많은 투자가 있지만, 이것이 실제로 틈새 어플리케이션에만 사용되는 일상적인 컴퓨팅 또는 틈새 어플리케이션의 미래인지는 여전히 분명합니다. 둘째, AR  다음 큰 것 (또는 다음 큰 것 중 적어도 하나 ) 일지라도  , 경쟁 플랫폼을위한 공간이 얼마나 많은지는 분명하지 않습니다.

즉, 만약 한 회사가 Leap Motion의 헤드셋 100 달러를 시장에 내놓는다면 (아마 생산 비용이라면 조금 더 비싸게 될 것입니다), 현재 Microsoft의 Hololens 옆에 좋을 것입니다. Hololens는 현재 3,000 달러에 판매되고 있으며 여전히 개발자를 대상으로합니다.

물론 Leap Motion의 Project North Star는 별도의 컴퓨터를위한 입력 및 디스플레이 장치 인 반면, HoloLens는 머리에 착용하는 완벽한 PC입니다. 그러나 노스 스타 헤드셋과 함께 사용하는 PC 비용을 고려해도 꽤 큰 가격 차이입니다.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