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면일자 2011.03.31     홍기범기자 kbhong@etnews.co.kr    ▶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구매하기 PDF보기 번역의뢰

한마디쓰기(0) -작게 | 기본 | +크게

미투데이 트위터 구글 facebook 네이버

위기의 지상파DMB를 구하기 위해 유료화 등 다양한 활성화 방안이 추진된다. 특히 활성화의 가장 중요한 문제인 유료화 논의가 정부 차원에서 공식적으로 시작됨에 따라 위기에 빠진 지상파DMB에 돌파구가 마련될지 주목된다.
방송통신위원회는 30일 전체회의에서 지상파DMB의 유료화 방안 및 광고, 편성규제 완화 등을 담은 ‘지상파DMB 서비스 활성화를 위한 정책적 지원 방안’을 보고했다.
휴대폰과 내비게이션 등 3500만대 가까이 보급돼 있지만 광고 이외의 수익이나 별도 재원이 없어 수익성 호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상파DMB 활성화에 초점이 맞춰졌다.
방통위는 이를 위해 오는 4월 지상파DMB의 유료화 방안을 논의할 협의체를 구성하고 본격적인 논의를 시작할 방침이다. 아직 어떤 방식으로 유료화를 이끌 것인지는 구체적으로 정해지지 않았지만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논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유료화 방안에는 단말 개통비에 포함하는 방안을 비롯해 기술발전으로 인해 늘어난 주파수를 활용한 유료채널 운영 등 다양한 방안이 포함될 전망이다.
그동안 지상파DMB 업계에서는 DMB서비스가 되는 휴대폰으로 이동통신서비스에 가입할 경우 개통비 명목으로 1000원가량을 받는 방안을 제안했으나 내비게이션 등을 통해 DMB를 시청하는 이용자와 차별성을 해결할 방안이 없어 공론화되지 못했다.
통신사 역시 개통비를 대신 받아야하는 번거로움과 이에 대한 가입자 불만을 이통사 대리점에서 책임진다는 면에서 반대했다. 또 제조사도 비슷한 이유로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방통위는 유료화 논의와 함께 지상파방송사와 동일한 규제를 받는 지상파DMB의 규제 완화 등의 제도개선도 함께 검토할 예정이다.
관련법이나 시행령 개정으로 이동방송이라는 매체 특성에 맞게 편성·광고 등의 규제 완화를 추진할 방침이다. 또 재난방송으로서의 가치를 인정, 터널 시청 등이 가능하도록 하는 투자 등을 지원할 수 있는 정부 예산지원 등도 추진된다. 이외에도 올해 40억원의 예산을 투입, DMB 기술개발 등도 지원한다.
방통위 관계자는 “사업자를 중심으로 논의됐던 단말기 개통비 도입 등을 포함한 유료화 방향 등 지상파DMB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방안이 보고됐다”며 “해외 수출을 위해서도 국내에서 적절한 수익모델을 만들어내는 것은 필요하다”고 밝혔다.
홍기범기자 kbhong@etnews.co.kr

http://www.etnews.co.kr/news/detail.html?id=201103300164&mc=m_014_00002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티스토리 툴바

Google+